기업 옥죄는 현안 쏟아져도… 내분 일으키고 제 살길만 찾는 경제단체

“카를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을 기념한 일간지 기사를 언급하며 국내 기업도 시대적 흐름에 맞춰 변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간부에게 이런 말을 듣게 될 줄은 …

뉴스 수집 시각 :2018-06-10T10:54:00.000Z
전체뉴스 보기 :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61082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