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주식 매도한 삼성증권 직원 “이득 취할 의도 없었다” 변명

사상 초유의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매도’ 사건과 관련해 잘못 배당된 주식을 임의로 매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증권 전·현직 직원들이 무죄를 주장하고 나섰다. 29일 서울남부지법 형사6 … (본문 전체 8/29/2018 11:56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