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 “채권보다 주식 투자…애플, 최근 더 매입”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30일(현지시간) 투자 수단으로 채권보다는 주식에 투자할 것을 권고했다. 버핏은 이날 미 경제매체 CNBC에 출연해 … (본문 전체 8/31/2018 2:08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