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문 열리는 부동산신탁… 미래에셋·한투·NH 등 ‘출사표’

부동산신탁업의 신규 진입이 10년 만에 허용된다. 전문가로 구성된 ‘금융산업 경쟁도 평가위원회’가 “부동산신탁업은 신규 진입을 통해 경쟁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결론 내렸기 때문이다. (본문 전체 9/26/2018 9:51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