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금융 불균형 누증”…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 시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금융 불균형이 누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 불균형 누증은 저금리에 따른 가계부채 증가, 부동산시장 과열 등을 뜻한다. 저금리의 부작용을 거론했다는 … (본문 전체 10/5/2018 4:50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