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금융위기 때처럼…신용파생상품에 ‘뭉칫돈’ 몰린다

신용파생상품의 일종인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 발행이 크게 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재연 조짐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2일 보도했다. JP모간체이스에 따르면 CLO 시장은 7000억 … (본문 전체 10/22/2018 6:50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