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입방침에…우리금융 회장 선출 ‘과열’

금융계 “관치금융 굴레 못 벗어” 우리은행의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오는 26일 열리는 우리은행 이사회에 참석해 지주 회장 선임 등 지배구조에 대한 의견을 밝히기로 했다. 다음달 초 우리 … (본문 전체 10/23/2018 8:07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