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내년 인사 키워드, ‘2+1’과 ‘매트릭스’

신한금융그룹의 계열사 사장과 임원들의 임기가 내년 초 대거 만료된다. 2년+1년 형태의 임기가 부여됐던 전통에 따라 이번에도 비슷한 결과가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여기에 신한금융이 힘을 … (본문 전체 10/31/2018 8:51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