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불확실성 커져 ‘빚투’는 위험… 노후 설계 흔들 수도

2021-06-02 03:00:00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주식시장에 유입된 직접투자 자금 규모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020년 6월 말 SK바이오팜에 이어 카카오게임즈의 일반 공모 청약에만 무려 58조 원에 달하는 증거금이 몰렸을 정도다. 특히 2030세대는 빚을 내서 투자를 하거나 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를 한다는 ‘빚투’, ‘영끌’ 등의 신조어까지 만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