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동시각]커지는 가계 이자 부담…’위기관리 플랜’ 마련해야

2021-06-08 10:43:01Z
가계 이자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부동산과 주식·가상화폐 투자를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q빚내서 투자) 현상에 가계 빚은 역대 최대 규모인 1765조원(올해 1분기 기준)까지 불었다. 한국은행이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가계가 내야 할 이자 규모는 더 불어날 전망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27일 금융통화위원회 이후 “금리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