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 needs to accept some pain to keep the rest of the economy growing (뉴사우스웨일즈는 나머지 경제가 성장하도록 고통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2021-07-10 02:30:00Z
NSW, the state that thought it could manage the coronavirus without Victorian-style lockdowns, was finally forced to accept that there is no middle ground in a pandemic. Especially when Australia is at the very bottom of the table for vaccinations.

뉴사우스웨일즈는 나머지 경제가 성장하도록 고통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NSW, 빅토리아 스타일의 잠금없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관리 할 수 있다고 생각 상태, 마침내 전염병에 중간 땅이 없다는 것을 받아 들일 수밖에 없었다. 특히 호주가 예방 접종을 위한 테이블의 맨 아래에 있을 때.
FULL TEXT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