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etary policy and the exchange rate under fiscal distress: Evidence from Brazil (통화 정책과 재정 난관에 따른 환율: 브라질의 증거

2021-07-12 08:39:00Z
Textbook models predict that a monetary policy tightening should lift the exchange rate. Yet the empirical evidence for emerging market economies fails to support this prediction. This column uses data from Brazil to show that the exchange rate’s response to monetary policy shocks changes with the fiscal regime.

통화 정책과 재정 난관에 따른 환율: 브라질의 증거
교과서 모델은 통화 정책 긴축이 환율을 상승시켜야 한다고 예측합니다. 그러나 신흥 시장 경제에 대한 경험적 증거는 이 예측을 뒷받침하지 못합니다. 이 칼럼은 브라질의 데이터를 사용하여 통화 정책에 대한 환율의 대응이 재정 체제에 변화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FULL TEXT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