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yptocurrency traders struggle to sue Binance (암호 화폐 상인은 바이넌스를 고소하기 위해 고군분투

2021-07-13 01:34:00Z
Binance, the largest cryptocurrency exchange in the world, had a Robinhood-style oopsie woopsie during a plunge in Bitcoin value on May 19. Users were locked out of the system, and couldn’t make trades to stop the bleeding.

암호 화폐 상인은 바이넌스를 고소하기 위해 고군분투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Binance는 5월 19일 비트코인 가치가 급락하는 동안 로빈후드 스타일의 오피우시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는 시스템에서 잠겨 있었고 출혈을 막기 위해 거래를 할 수 없었습니다.
FULL TEXT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