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위기 때보다 3년 앞서 나온 테이퍼링 논의

2021-07-14 06:23:00Z
경제·물가상승률·실업률·무역수지 등 각종 경제 지표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여부를 가장 정확하게 읽을 수 있는 표적 변수는 통화량이다. 코로나19 사태 직후부터 위기 국면일 때는 돈이 많이 풀리고 최근처럼 극복되기 시작하면 돈의 공급을 줄여 나가는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이 추진되기 때문이다. 말 많았던 테이퍼링은 지난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