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Uninsurance Rate Held Steady During the Pandemic as Public Coverage Increased (공공 보험이 증가함에 따라 전염병 동안 보험 금리가 꾸준히 유지되었습니다.

2021-08-23 18:00:00Z
Amid the pandemic and related economic recession, enrollment gains in public insurance plans helped offset declines in employer-sponsored insurance. Unlike previous recessions, the uninsurance rate did not change.

공공 보험이 증가함에 따라 전염병 동안 보험 금리가 꾸준히 유지되었습니다.
전염병과 관련 경제 불황 가운데, 공공 보험 계획의 등록 이익은 고용주가 후원하는 보험의 감소를 상쇄하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이전의 경기 침체와 달리 비보험금리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FULL TEXT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