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eptember and the ‘I don’t know’ economy (9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그리고 ‘나는 모른다’ 경제

2021-09-02 05:17:00Z
Nicole Jones had September circled on her calendar for months, marking when life would return to normal. Her four kids would be back in school, so she could go back to work. But it’s not turning out that way.

9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그리고 ‘나는 모른다’ 경제
니콜 존스는 9월이 몇 달 동안 달력에 동그라미를 치고 인생이 정상으로 돌아올 때를 표시했다. 그녀의 네 명의 아이들은 학교에 다시 있을 것이므로 다시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런 식으로 밝혀지지 않습니다.
FULL TEXT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