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d Junction Puts Out The Welcome Mat For Pandemic Remote Workers (그랜드 정션은 전염병 원격 노동자를위한 환영 매트를 두고

2021-09-06 19:02:00Z
And anywhere turned out to be Grand Junction. “The pandemic was the catalyst and I’d been hoping, and kind of more dreaming, to move out here for about four to five years,” Wilcox said last week as locals and tourists browsed the shops on historic Main Street.

그랜드 정션은 전염병 원격 노동자를위한 환영 매트를 두고
그리고 어디 그랜드 정션으로 밝혀졌다. 윌콕스는 지난주 현지인과 관광객들이 역사적인 메인 스트리트의 상점을 둘러보며 “전염병은 촉매제였고, 나는 약 4~5년 동안 이곳으로 이사하기를 바라고 있었고, 더 많은 꿈을 꾸고 있었다”고 말했다.
FULL TEXT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