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표 하루 전 주식펀드로 갈아탄 연준 `넘버2`

2021-10-03 17:45:00Z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2인자인 리처드 클래리다 부의장이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제롬 파월 의장이 입장문을 발표하기 하루 전에 100만~500만달러(약 11억9천만~59억원)의 자금을 주식형 펀드로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클래리다 부의장의 2020년 재산상황 보고서에서 이같이 내용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