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금융이슈] ‘대장동’ 불똥 튄 금융권 국감…증인 채택 불발

2021-10-03 08:00:00Z
대장동 관련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금융당국 국감은 일단 무증인으로 치뤄지게 됐다. 그러나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 (FIU)이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수사기관에 전달한 만큼 관련 질의가 나올 전망이다. 3일 금융권과 정치권에 따르면 정무위원회는 금융분야 국감 증인 채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야당은 대장동 사업 관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