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조이고 보자” 행정편의적 총량 규제에…가계 파산 경고

2021-10-08 06:00:00Z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갈수록 강화되는 가계부채 대책이 금융불균형을 조정하기 위해선 불가피하지만, 자칫 급격한 디레버리징(부채 정리)을 촉발할 경우 오히려 가계 부담을 크게 증가시켜 도미노 파산까지 초래할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