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오른 비트코인…급변동 가격은 ‘악재’

2021-10-09 06:00:00Z
가상자산(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국내에서 5개월 만에 6600만원 대까지 급등하면서 장밋빛 전망을 그리고 있다.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 헷지(위험회피) 수단으로 부각되는 가운데 제도권 편입의 기대감마저 높아지고 있어서다.일부에서는 비트코인이 규제 리스크 등의 악재를 뒤로한 채 적어도 내년 초까지는 강세장을 유지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9일 가상자산거래소
원문보기